티스토리 뷰

이번 글에서는 소셜 미디어 뉴스룸(Social Media News Room)에 대해 소개를 하고자 합니다. 언젠가 간단하게 쓴 적이 있긴 합니다만 그때와 지금은 소셜 미디어환경이 적잖이 달라졌으니까요.

PRESS
국내 대부분의 기업들은 웹사이트에 뉴스룸을 가지고 있습니다. 다만 아직은 매체 보도자료를 모아두는 정도 혹은 공지사항을 올리는 정도로 활용하고 있습니다. 이 뉴스룸을 소셜 미디어형으로 바꾸고 이를 소셜 미디어 커뮤니케이션 전략에 따라 운영하는 것이 소셜 미디어 뉴스룸인데요, 이미 해외에는 매우 활발하게 활용되고 있지만 국내에는 아직 없습니다.

LG전자의 경우는 뉴스룸에 회사정보 다운로드코너를 만들고 RSS도 적용하고 Flickr 사진공유 등 노력을 하고 있는 모습을 보았는데, 아직은 소셜 미디어 뉴스룸이라 보기에는 좀더 발전적인 개편이 필요할 듯 합니다. >>LG전자 뉴스룸 보기

해외 주요 소셜 미디어 뉴스룸 사례들 소개.
이중에서도 GM Euroup은 소셜 미디어 뉴스룸을 매우 활발하게 운영하고 있고요.

기업명

소셜 미디어 뉴스룸 주소

BP정유

www.bp.com/productlanding.do?categoryId=120&contentId=7047744

GM Euroup

www.gmeurope.info/social_media_newsroom/

Electrolux

newsroom.electrolux.com/

SCANIA

www.scanianewsroom.com/

HONDA

www.hondanews.com/



소셜 미디어 뉴스룸 좀 더 이해하기.
소셜 미디어 뉴스룸의 개념을 처음 접하는 분이라면, 대화 채널인 블로그를 뉴스 배포채널의 형태로 운영하는 것이라 생각하는 것이 빠릅니다. 형태는 블로그와 유사할지 모르나 그 성격은 뉴스만을 전달하는 사이트가 되는 겁니다. 주요매체의 힘을 빌리지 않는, 즉 기업 자체의 뉴스채널로써 기업의 다양한 이해관계자들에게 사실(FACT)만을 전달하는 것입니다. 무엇보다 트위터의 등장에 따라 그 중요도는 매우 높아졌다 생각되는데요.

소셜 미디어 뉴스룸과 그 연관 흐름을 시각화 했습니다.
소셜 미디어 뉴스룸(Social Media News Room)
소셜 미디어 뉴스룸의 필요성 5가지

■ 소셜 미디어 뉴스룸은 자사의 논리와 목소리를 직접적으로 전달할 수 있는 채널이며, 전달을 원하는 바는 사실(FACT)만을 전달할 수 있다.
■ 각 포스트는 사진, 동영상, 사운드, 워드문서, PDF 등 멀티미디어 콘텐츠를 십분 활용하여 첨부할 수 있으며, 이는 온라인 매체 기자나 블로거들로 하여금 재생산을 유도하는데에 풍부한 자료를 제공해주며, 관련 이슈에 대한 컨텍이 쉽도록 도와준다.
■ 트위터, 페이스북(SNS), 블로그, 기타 온라인 매체들과 소셜 미디어들 연계를 통해 자사의 대응스토리를 신속하게 확산시킬 수 있다. 특히 기업 위기상황에는 그 위력이 여과없이 발휘된다.
■ 뉴스룸의 각 포스트는 독립적인 주소(URL)을 가지며, 이는 확산되는 자료들의 출처 역할을 한다.
■ 관련 기록과 링크들은 자사의 객관적이고 투명한 대응을 입증하는 자료로 인터넷 상에 저장되며, 기업의 신뢰도를 높이는 데 긍정적 역할을 한다.


이해에 도움이 되셨기를 바랍니다.
추가적인 커뮤니케이션은 하단 댓글 또는 트위터
@jace_lee를 이용해주세요.

신고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