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Diary

소설을 써야지

이정환 Jace Lee 2007.01.27 22:18

내가 가진, 아니 가지고 있었던 민감한 감수성을 다시 되살리고 싶다.
눈물이 많았던 나,
마음약했던 나,
문득 떠오른 생각에 결국 감상에 젖어버려 며칠씩 눈뜬 채 꿈을 꾸곤 했던 나였는데..

한때는 너무도 민감한 감수성때문에 생활에 지장이 생기기까지 했던 내가, 미지근하게 식어버린 재미없는 감수성을 갖게된 이유를 나는 지금 사회 탓으로 돌리고 있다.

보다 강하게 보이고싶고, 여린 자신이 상처받지 않기위해 나자신을 속이던 마음 속 습관이
내 감수성에 두꺼운 비닐코팅을 해버린 것.
공기도 안통해 곰팡이까지 쓸어버린 느낌이다.

그래서 생각한 것이,
소설을 쓰는 것!


1. 내 지난 삶의 기억들을 모티브로 블로그에 소설을 연재한다.
2. 그렇게 꺼내어 되새김질 될 내 지난 기억들과 함께  내안의 감수성을 하나하나 되살린다.
3. 내 소설들을 재미있게 읽어주는 이가 생긴다면 그보다 더 기쁜일은 또 없겠지?


신고

'Diary' 카테고리의 다른 글

편지 (手紙: Tegami)  (0) 2007.01.28
냉정과 열정사이  (4) 2007.01.28
소설을 써야지  (2) 2007.01.27
냉정과열정사이 OST 모음  (1) 2007.01.27
자기 사랑에 빠져 보라  (0) 2007.01.23
겸손하자  (2) 2007.01.14
댓글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junycap.egloos.com BlogIcon junycap` 난 말이야. 대학교 4학년 여름 때 사랑했던 여인과 헤어지고, 겨울까지 아파하다가 그 다음 해부터 나의 감수성을 꾸욱 누르면서 지내온거 같다. 왜냐하면 더 아픈게 싫어서. 그래서 사회생활 시작하고 나서는 소설이나 수필 이런 책들은 되도록 읽지 않고, 경영학, 마케팅, PR, 커뮤니케이션 등 업에 관련된 책들만 편식해온거 같고. 예전 여자친구 중 한명이 그러더라고. 오빠는 감수성이 너무 없다고. 당시에는 그냥 그러려니 했는데 지나고 생각해 보니 그 말이 맞는 듯 해. 여하튼 나의 감수성 또한 되살릴 수 있는 그런 소설을 기대할께! 건승! 2007.01.28 01:44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jacelee.com/blog BlogIcon Jace 아는 것(직업적인 지식)과 느끼는 것(사랑).
    이 두가지를 모두 먹고 싶습니다.
    2007.01.28 01:53 신고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