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Edelman Trust Barometer
제가 현재 몸을 담고 있는 PR컨설팅사 에델만에서 2009년 에델만 신뢰도 지표조사(Edelman Trust Barometer)를 발표했습니다.

매년 시행되는 에델만 신뢰도 지표조사(Edelman Trust Barometer)는, 전세계 여론주도층을 대상으로 사회 각 기관, 기업, 정보 소스 및 채널의 신뢰도와 그 핵심 요인을 조사·분석하여 신뢰도와 커뮤니케이션의 패러다임을 추적하는 글로벌 조사입니다. 올해로 10회를 맞이한 이번 2009년도 조사는 한국을 포함한 전세계 주요 20개국 여론주도층 4,475명을 대상으로 실시됐으며, 지난 1월 스위스 다보스에서 개최되는 세계경제포럼(WEF)에서 발표된 바 있습니다. (발췌: 에델만 코리아 웹사이트)

이번 조사의 핵심은, 전 세계 기업 신뢰도가 대폭 하락했다는 점입니다. 기업 신뢰도는 최근 몇년 새 하락해온 것이 사실입니다만, 근 1년 새의 하락은 세계적인 경기침체가 가장 큰 원인으로 보여지고요.

이번 조사가 기업으로 하여금 어떤 채널을 통해 긍정적으로 이미지를 개선할 수 있을지, 다시금 가늠해볼 수 있는 기회가 되기를 바람, 아래 한국과 관련된 내용을 요약해봤습니다.
  • 기업신뢰도는 응답자 중 69%가 전년 대비 기업신뢰도가 하락했다고 답했으며, 이는 전세계 조사대상 20개국 중 6번째로 높은 수치이자, 아태지역에서는 일본(79%)에 이어 두번째 높은 수치이다.
  • 여론주도층의 기업에 대한 신뢰도는 39%, 정부에 대한 신뢰도는 37%로 아태지역 6개국 중 가장 낮은 수치를 나타낸 반면, NGO에 대한 신뢰도는 50%로 아태지역 조사대상 국가들 중 가장 높은 수치를 나타냈다. 특히 25~34세의 여론주도층은 기업 및 정부에 대한 신뢰도가 각각 32%와 36% (전년도는 52%와 44%)로 크게 하락한 반면, 35~64세의 여론주도층은 전년도와 비슷한 수준(각각 45%와 38%, 전년도 43%와 40%)을 나타냈다.
  • 전년 대비 신뢰도 상승폭이 가장 높은 그룹은 해당 기업의 일반 직원들로 작년 28%에서 올해 40%로 상승했다.
  • 기업에 대한 정보 소스에 대한 신뢰도는 학계 및 업계전문가(58%), 금융 애널리스트(50%), 보통사람(47%) 순서로 조사됐다.
  • 신뢰도가 가장 높은 정보의 원천은 지인 및 동료와의 대화가 62%로 주류미디어들과 같거나 이보다 높았다.(TV뉴스 60%, 라디오뉴스 62%, 신문기사 58%, 애널리스트 리포트 62@, 전문지 56%) 이에 발맞추어 신뢰하지 않는 기업에 대한 여론주도층의 행동은 지인이나 동료에게 해당 기업을 비판한다가 79%, 해당 기업의 제품(서비스)를 구매하지 않는다가 75%로 나타났다.
  • 한국 여론주도층의 70%가 기업과 관련한 정보를 믿기 위해서는 좋고나쁨을 떠나 3~5번 이상 접해야 한다고 답했으며, 10번 이상 접해야 믿을 수 있다는 답변도 13%를 기록했다.
2009년 에델만 신뢰도 지표조사(Edelman Trust Barometer)는 아래에서 다운로드 받을 수 있습니다.


신고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