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 글

(237)
13년만에 친구에게 연락을 받았다. 오늘 오후 반가운 이메일을 받았다. 군대에서 발이 부러져 입원했을 때 알게된 친구인데, 제대 후에도 주욱 연락을 취했었고, 이 친구가 영화를 전공하는 덕에 나는 작품에 출연할 기회를 얻기도 했었다. 이 친구는 당시 또래들보다 정신적으로 아주 성숙하고 수준높은 사고 세계를 가지고 있었고 이 친구와 대화를 할 때마다 내가 배울 점이 많은 친구라 생각하곤 했었다. 아마 지난 2006년 즈음, 사회 초년생 시절 쯤이었으려나. 각자가 처한 상황과 아픔이 있다보니 연락을 자주할 수 없었는데, 그렇게 세월이 지났다. 올해가 2019년이니까, 근 13년만에 닿은 연락이다. 작년부터 내 생각이 많이 났었다고 했다. 나도 이 친구가 생각날 때마다 구글 검색이며 페이스북이며 여러 방도로 찾아보려 노력 했었는데 찾질 못했었다..
데이케어센터, 그리고 이모와 함께한 시간들 약 3년간 우리집에서 이모를 모셨었고 이후 최근까지는 사촌형님의 집에서 지내고 계신다.이모는 올해 83세시고, 경증 치매가 있으시다. 이제 다음주 정도부터 데이케어센터에도 들어가시게 된다고 한다. 사실 나의 신상에 변화가 오게 되면서 사촌형님이 다시 모시게 된 것인데, 보다 제대로 모시기 위해 데이케어센터라는 곳을 이용하시게 되었다. 솔직히 내가 계속 모시고 싶은데, 상황이 여의치 않았다. 데이케어센터는 어르신들 전용 유치원(?) 개념의 복지시설인데 지역구마다 한두군데 씩 있는 모양이다. 아침부터 오후까지 다른 어르신들과 함께 유치원과 비슷한 프로그램들에 참여하며 시간을 보내다가 저녁이 되면 집으로 모셔주는.. 그런 식이라고 한다. 이모를 모시고 함께 지내온 시간이 적지 않다보니 정이 많이 든 것 같다...
[단상] 디지털마케팅 업계에서 회의를 느낀 이유 아래 글은 앞서 스팀잇(https://steemit.com/@jacekorea)에 썼던 글을 그대로 옮겨왔음을 밝힌다. *source: www.skillcircle.in 나는 현재 두 회사에 발을 걸치고 있다. 한 군데는 디지털 헬스케어 분야의 벤처회사로, 이곳에서 나는 차기 성장을 위한 신사업을 기획하고 있고 일주일에 3번 정도만 나가서 일을 하고 있다. 또 한 군데는 나의 창업준비로, 위 회사에 나가지 않는 시간을 활용해서 사람들을 만나고 사업모델을 구체화시키는데 시간을 주로 쓰고 있다. 그 전에는 주로 외국계 혹은 로컬의 디지털 광고 마케팅 에이전시 등에서 적지않은 클라이언트들과 십수년 간 일을 해왔는데, 나는 점점 마케팅, 특히 국내 디지털 마케팅 분야에 회의를 느끼고 벤처와 창업 쪽으로 눈을 돌..
[Digital Healthcare] 개인의 진료기록을 본인이 관리할 순 없을까 진료정보전송지원시스템(진료정보교류사업)이 복지부 주도 아래 활발히 확대되고 있는 듯 하다. 이는 많은 보도자료에서 언급되었듯, 많은 장점을 갖고 있다. 환자가 어느 병원을 방문하더라도 의사가 과거 진료기록을 열람할 수 있도록 해서 정밀 진단과 연계 진료를 가능하도록 하고, 환자가 다른 병원에 내원할 시, CT, MRI 등의 의료영상 자료를 CD로 발급받아 들고 다니는 번거로움을 없애고, 의료영상 재촬영이나 중복 진료 등을 줄임은 물론 건강보험공단 재정 위협을 줄이는 데에도 기여할 수 있다. 여기에서 들었던 의문이 있는데..개인의 진료기록은 본인이 관리하는 것이 맞지 않을까? 하는 점이다. 개인 진료기록의 소유권은 누구에게 있는가? 무엇인가 단추가 잘못 끼워진 느낌을 지우기 어려웠다. 인터넷을 검색해보니,..
[Digital Healthcare] 의료관광 시장에 대한 단상 헬스케어 시장이 궁금하던 차, 작년 4월 경 우연한 계기로 디지털 헬스케어 분야 벤처기업에 이사(파트너)로 합류해서 경험해보고 있다. 그렇게 참여하게 된 프로젝트는 "글로벌 의료관광 클라우드 플랫폼 구축 사업." 사실 지금은 의료관광 프로젝트에서 거의 손을 떼고 또 다른 디지털 헬스케어 관련 신규 사업을 기획하고 있지만, 짧은 시간이나마 의료관광 분야에 대해 경험하고 알게된 것들에 대해 간략하게나마 정리를 해두고 싶었다. 디지털 마케팅 분야에서 커리어를 주로 쌓아오다 지금처럼 다른 길(?)로 샌 것이 이제 1년 남짓 정도 된 것 같다. 사실 2015년 초에 커스텀백(Custom bag) 서비스 사업(유사 서비스로 COURONE의 C-Studio가 있다)을 시도하는 중이었는데, 여러가지 이유로 이는 잠시 ..
동생의 결혼식 지난 토요일, 동생이 결혼을 했다. 다른 결혼식은 몰라도 동생 결혼식은 지켜봤어야 하는데, 늦게 오시는 하객 인사 때문에 자리를 비우지 못해 아쉽기만 하다. 결혼식 후 기념사진만 찍었다. 신혼여행이 끝나고 돌아오면 동생과 제수씨가 안정을 찾고 차근차근 성장했으면 좋겠다. 다름아니라, 2주 전 쯤, 결혼식을 도와주는 업체에서 웨딩 식전영상을 만들어 주기로 했었다가 중간에 미쓰 커뮤니케이션이 있었는지 부득이하게도 내가 그 영상을 만들어 줬었는데, 동생 부부가 다시 업체 측과 이야기가 잘 되어버리는 바람에 내가 만든 영상은 그저 묻히게 되었다. 그래도 그 영상 제작을 하려고 오랜만에 photoshop을 열어 만들어 본 소스들 중 몇 장을 올려둔다. 직접 찍지 못한 동생의 결혼식 사진은 이걸로 대신한다.
[인터뷰 기사] 광고인 시각으로 PR회사에서 살아남기 인터뷰 기사 중 일부 발췌해서 게재합니다. [더피알=안선혜 기자] 이정환 웨버샌드윅 부장이 리더로 있는 광고캠페인팀은 PR회사 속 광고회사다. 브랜드 콘셉트를 고민하고, 이를 바탕으로 크리에이티브 아이디어를 내면서 브랜드 엔터테인먼트의 시각에서 어떻게 실현할 지 고민하는 것이 이 부장의 주요 업무다. ▲ 이정환 웨버샌드윅코리아 디지털부문 광고캠페인팀 부장▲ 전공: 멀티미디어 디자인▲ 경력: 디자이너 겸 기획자, PR AE, 디지털 캠페인 디렉션 등▲ 현재 하는 일: 디지털 캠페인 총괄 “PR 컨설턴트들의 접근방식을 벗어나 철저하게 광고적인 시각으로 사고하려 노력하고 있는데, 이것이 PR회사 속에서 시너지를 기대할 수 있는 핵심이라 생각합니다” 이 부장은 웨버샌드윅코리아에 최근 캠페인팀이 신설되면서 새로 ..
우표에서 아날로그와 디지털이 만나다 호주 우체국에서 2013년 크리스마스 기간에 맞춰 출시한 영상 우표 서비스. 우표가 우편물을 보내는 데에만 쓰여야한다는 생각을 깨트린 캠페인.Video Stamp 영상 우표는 QR코드 기술을 활용하고, 각 우표마다 고유한 QR코드를 부여하여 우편물 마다 영상을 담을 수 있도록 했습니다. 사용 방법은 심플합니다. 송신자가 우체국에서 영상 우표를 사서 우편물에 붙인 후 스마트폰에 Australia Post Video Stamp 앱을 다운받아, QR 코드를 스캔한 후 앱에서 영상을 녹화하면 끝. 수신자도 역시 Australia Post Video Stamp 앱을 다운받아 QR코드를 스캔하면 송신자의 영상 메시지를 볼 수 있습니다. Video Stamp 캠페인은 단발성이었음에도 소셜미디어를 통해 노출 횟수만 2..
책을 마케팅하는 새로운 아이디어 싱가포르의 출판사 Math Paper Press가 디지털 세대에게 어필하기 위해서 진행한 캠페인Offline Book 아이디어는 심플합니다. 엘리베이터나 지하철, 터널 등에서 인터넷 연결이 끊기면 나타나는 오프라인 페이지에 책의 내용 일부를 삽입한 것. 더불어 소비자가 탐색하고 있던 웹사이트의 특성에 따라 각기 다른 주제의 책 내용을 삽입했습니다. 예를 들면 언론사 페이지를 탐색 중이었을 경우 정치 사설을 삽입하는 식입니다. 한국에서는 워낙 통신 인프라가 잘돼 있다보니 실행이 어렵겠지만, 와이파이 중계기를 활용한 스마트폰 광고 모델과 비슷해 보이기도 합니다. (서울 명동 일대에 중국인 관광객들을 상대로 이러한 광고가 실제로 진행되고 있다고는 들었는데) 아무튼 Math Paper Press는 이를 위해 다..
AXIS센서를 활용한 모바일 레이싱 게임 캠페인 기아자동차 브랜드와 Proceed GT의 유럽시장 인지도 확보를 위해, 독일에서 기획된 디지털 캠페인.GT Ride GT Ride는 무료 모바일 레이싱 게임으로, 캠페인의 핵심은 모바일 디바이스의 AXIS 센서를 활용해서 디바이스를 허공에 움직여 원하는 모양의 트랙을 직접 만드는 점입니다. 만들어진 트랙에서 직접 플레이가 가능하고, 이는 페이스북을 통해 친구들과 공유하고, 멀티플레이도 가능합니다. Proceed GT가 추구하는 Dynamism과 Sportiness이 모바일 디바이스를 통해 구현되며 브랜드 경험을 선사하는 캠페인으로, 주요 타겟인 역동적인 젊은 남성 층에 보다 근접할 수 있었고, 이 캠페인은 2014 Cannes Mobile 부문 동상을 수상할 수 있었습니다.
중국의 인스타그램, Meitu를 활용한 디지털 캠페인 소셜미디어를 활용한 캠페인의 핵심은 소비자 참여가 아니던가.하지만 share해주면 기프티콘이나 주는 - 브랜드 경험은 무시하고, KPI 채우기에 급급한 - 캠페인은 솔직히 캠페인이라 이야기 하기도 창피합니다. 소비자의 자발적인 참여를 통해 브랜드 경험을 이끌어내는 것이 소셜미디어를 활용한 브랜드 캠페인이라 할 수 있을텐데요. 중국 맥도날드에서 단순하면서도 재미있는 캠페인을 해서 소개합니다.I See Fries2014 Cannes Media 부문 동상 수상작. 중국 산 인스타그램이라고 불리는, 하루 2천만명이 이용하는 사진 공유앱 Meitu를 활용한 캠페인입니다. 중국 맥도날드는 Meitu 내에 fry box view finder를 설치하고, 후렌치후라이와 비슷하게 생긴 물체를 촬영 후 공유하는 고객에게 ..
이런 시도가 한국에서도 가능할까? CI, BI 규정이 어디서 생겨난 건지, 로고를 절대 건드려선 안된다는 건 지금 시대에는 극복해봐도 되지 않을까 싶습니다. 마케팅과 브랜딩에 도움이 된다면 얼마든지 시도가 가능하지 않을까 싶습니다. 이 캠페인을 보고 든 생각입니다. 인쇄광고가 작품으로 승화되어 갤러리에 전시가 된다면 어떨까요.The Legendary Posters2014 Cannes 5개 부문 수상작. Heineken은 각 분야 전설적인 인물들과 파트너쉽을 맺고 Heineken 맥주병이 그려진 포스터에 특별한 이야기를 담아 꾸며주기를 그들에게 요청했습니다. 그들은 각자 자신이 가진 전문성과 스토리를 포스터에 담아 주었고, 이렇게 제작된 40개의 포스터는 암스테르담 시립 미술관과 리버틴 갤러리에 전시되었습니다. 전시 후에는 경매를 통해 판..
산토리의 위스키는 올드하지 않다. 산토리의 위스키 브랜드도 고객과 함께 나이가 들어가며 올드한 브랜드 이미지를 벗어나기가 쉽지 않았습니다.위스키는 이제 올드하다고 느끼는 젊은 층에게 산토리만의 혁신적인 브랜드 경험을 전달해야하는 미션 속에 그들은 이를 개선하기 위한 캠페인을 실행하게 됩니다. 3D on the Rocks2014 Cannes Direct 부문 동상 수상작. 산토리는 캠페인 사이트를 열어 3D 얼음의 디자인을 공모받음과 함께 도쿄에 팝업 스토어를 열었습니다. 그리고 소비자는 팝업 스토어에 방문해서 자신만의 3D 얼음으로 산토리 위스키의 새로운 브랜드 경험을 즐길 수 있었습니다.
페이스북 링크 썸네일 (Facebook Link Thumbnails) 페이스북에서 링크를 공유한 포스트를 볼 때, 썸네일이 클릭 여부를 판가름하는 중요한 기준이 되었음은 이젠 누구나 알 것이라 생각한다. 나는 개발자가 아니라서 잘은 모르지만, 그래도 나와 같은 의문을 가진 마케터들에게 도움이 될까 싶어 포스팅을 남긴다. 만약 이것이 잘못된 정보라면 경험이 있는 개발자분이 바로잡아 주시겠지. 아무튼 아래 내용의 출처는 여기이고, 동일한 주제로 몇분 간 구글링을 해보았지만 이 문제를 다룬 곳을 찾지 못했다. 브랜드에서 디지털 캠페인을 진행하기 위해 외부에 별도의 캠페인 사이트를 구축 한 경우, 그 사이트가 페이스북에 원격 포스팅을 유도하는 구조로 되어있다면, 썸네일의 중요성은 두말하면 잔소리이다. 결론부터 이야기 하자면, 페이스북 링크 공유 포스트의 썸네일은, 이미지 사이즈와..
끔찍한 익사사고를 간접체험하는 캠페인 (A Trip Out To Sea) 프랑스 아웃도어 브랜드 Guy Cotton이 해양용 의류와 장비의 필요성을 소비자들이 간접적으로 느낄 수 있도록, 익사 사고를 실감 나게 체험할 수 있는 온라인 시뮬레이팅 인터렉티브 캠페인을 진행했습니다.시뮬레이터 사이트에 이틀 간 자그마치 100만명이 방문했다 합니다. http://www.sortieenmer.com/ A Trip Out To Sea2014 Cannes 5개 부문 수상작. 시뮬레이터는 실제 촬영된 영상을 기반으로 디자인되어 시청각적으로는 거의 현실과 다르지 않습니다. 또한, 마우스 스크롤이나 방향키 버튼으로 인터렉티브 요소를 가미했는데, 이것이 강한 몰입도를 가져다 줍니다. 구명조끼 착용에 대해 높은 경각심을 일도록 해주는 것 같습니다. *시뮬레이터 사이트 > http://www.sor..
배트맨을 잡기위한 조커의 조직원 채용 면접 Batman Arkham Origins이라는 비디오 게임의 프랑스 발매를 기념해 WARNER BROS INTERACTIVE에서 진행된 캠페인.The Joker’s Job Interview2014 Cannes 5개 부문 수상작. Batman Arkham Origins 게임 내의 스토리라인과 현실을 교묘하게 맞춘 캠페인으로, 배트맨을 처리하기 위해 조커가 조직원들을 모으는 스토리라인에 실제 소비자를 참여시켰고, 지원한 소비자 중 최종 채택이 되는 사람은 실제 게임 캐릭터로 제작까지 되도록 구성되었습니다. 이 캠페인의 핵심은 모션캡쳐(motion capture)기술을 활용한 것인데, 이를 활용해 실제 조커가 면접을 보는 것과 같은 몰입감을 제공했고, 이는 Youtube로 실시간 중계 되었습니다. 결과적으로 인..
가장 보편적인 글씨체는 무엇일까 - Universal Typeface Universal Typeface세계에서 가장 보편적으로 많이 쓰이는 독일의 펜 브랜드인 BIC는 보다 굳건한 Brand Awareness를 위해 캠페인을 기획했습니다. 가장 보편적인 글씨체를 만드는 Universal Typeface 캠페인.2014년 Cannes 3개 부문 수상작. BIC는 먼저 소비자가 직접 자신의 글씨체를 입력해볼 수 있는 플랫폼을 구축했습니다. http://theuniversaltypeface.com/ 여기에 접속해서 간단한 인구 통계적 설문 후에 알파벳을 자신의 글씨체로 입력하면 자신의 글씨체로 적힌 짤막한 문구를 개인 소셜미디어에 공유할 수 있도록 구성했고, 플랫폼에서는 전 세계인의 글씨체를 평균화한 글씨체와 인구통계학적으로 세분류된 각 계층의 글씨체를 볼 수 있습니다. 164..
초음파 센서를 활용한 크리에이티브 캠페인 밖을 돌아다니다 보면 흔히 보게 되는 디지털 스크린 광고들.스웨덴의 소비재기업 Apotek Hjärtat에서 출시한 Apolosophy 샴푸의 론칭과 함께 바이럴을 유도하기 위해 기획된 크리에이티브 캠페인을 소개합니다. 초음파 센서를 활용한 디지털 캠페인 케이스Apolosophy Blowing In The Wind2014 Cannes 각 부문 3개 수상2014 NYF 각 부문 5개 수상 Apotek Hjärtat는 스웨덴 스톡홀름의 Odenplan 역에 초음파 센서가 장착된 디지털 스크린을 설치했습니다.스크린엔 긴 생머리 여성의 상반신이 보이는데, 지하철이 도착할 때 마다 스크린 속 여성의 머리칼이 지하철이 지나가는 바람에 날리는 듯 흩날리게 됩니다. 긴 생머리의 흩날리는 머리결을 희망하는 여성들로 하여..
심포니 오케스트라의 악보는 트윗 메세지 (메트로폴 트윗포니) 메트로폴 트윗포니 (Metropole Tweetphony)2013 Cannes PR부문 금상 수상작. 메트로폴 트윗포니는 네덜란드의 Metropole Orkest이 예산 삭감으로 인해 운영이 어려워진 상황을 극복하고자 자체적으로 진행한 캠페인으로, 트위터의 140자 메시지의 알파벳을 피아노 건반에 대입시켜 음악으로 변환시켜주는 사이트입니다. 2012년 캠페인이긴 하지만, 지금봐도 근사해 보입니다.사이트에 접속하면 아래와 같이 알파벳 입력으로 피아노를 연주할 수 있고, 이는 해시태그 #MPOrkest와 함께 하나의 악보로서 트윗이 이루어집니다.이렇게 신청받은 트위터 악보(?)들을 신청받아, 이중 우수작을 오케스트라가 연주하는 음악회를 개최하기도 했다고 합니다. 발표에 따르면 트위터를 통해 75만 달러에 달..
가상현실에서 레고를 만들자 (레고와 구글의 콜라보레이션) 레고가 출시 50주년을 기념해, Google과 콜라보레이션으로 기획한 Build With Chrome 캠페인.구글이 구축한 실제 세계 지도를 바탕으로 만들어진 가상세계에서 원하는 장소에 레고 블럭으로 건물을 지을 수 있습니다. Build With Chrome www.buildwithchrome.com 실제 참여해보니, 온라인 게임형태의 직관적 인터페이스로 구성이 되어 있어, 실제 레고로 사물을 만들때 들어가는 블럭 찾는 피로도의 단계가 없어진 것이 마음에 들었고, 무엇보다 블럭의 모양, 컬러 역시 마우스 클릭만으로 선택해서, 빠른 속도로 진도를 나갈 수 있는 점이 재미를 더해주는 것 같습니다. 2014 Cannes Cyber 부문 동상 수상작.출품 당시 1,100만 방문자와 50만 건의 참여를 기록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