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Diary

어버이날의 독백

이정환 Jace Lee 2009.05.08 10:14
군대생활 2년2개월 이후로는 이렇게 부모님과 떨어져 지내기는 처음인 것 같습니다. 어느새 5개월째 접어들고 있네요. 머지않아 공부하러 해외로 떠나게 되면 또 오랫동안 뵙지 못할 것 같은 느낌이 들어 코끝이 찡해집니다.
아버지 어머니, 낳아주시고 키워주신 은혜 감사드립니다.
못난 큰아들 올림.

아도니스(영원한 행복)

'영원한 행복'이라는 꽃말을 가진 '아도니스'


신고

'Diary'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에델만에서의 추억  (4) 2009.07.30
맥아더 장군의 기도문  (0) 2009.05.12
어버이날의 독백  (2) 2009.05.08
우리 지구가 우주에서 얼마나 작은 존재인지  (0) 2009.04.22
독도 국제 심포지엄 & 독도 관련 행사들  (2) 2009.04.22
남자의 책임  (2) 2009.04.18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