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Digital Insights

기업블로그와 디지털뉴스룸

이정환 Jace Lee 2008.09.14 08:44

추석입니다. 할아버지 산소로 가는 차 속에서 노트북을 펴놓고 포스팅을 합니다.

할아버지께는 지난 설 이후 처음 인사드리러가는데, 잠시후 뵙기 전에 마음을 차분하게 가라앉히고자 이런저런 생각을 하던 와중에, 이렇게 차에서 포스팅을 하게 됐네요.

기업블로그와 디지털뉴스룸.

이 두 가지의 공통점은, 소셜미디어를 활용한 기업의 공식적인 온라인 미디어라는 점과 각종 상황이나 이슈에 신속하게 대응을 할 수 있다는 점.

차이점은, 기업블로그가 네티즌들과의 교류 및 소통의 채널이라면, 디지털뉴스룸은 기업의 Fact(사실)를 전달하는 채널이라할 수 있습니다. (디지털 뉴스룸을 통한 정보전달은 일반 기업 홈페이지를 통해 업데이트되는 그것과는 다릅니다. 소셜미디어, 이른바 웹2.0 요소들을 활용한 기업의 보도자료 배포채널이니까요.)

GM Europe의 Social Media News Room
다소 생소하게 들릴 수도 있는 디지털 뉴스룸(Digital News Room). 이는 온라인 뉴스룸(On-line News Room), 소셜미디어 뉴스룸(Social Media News Room) 등으로 불려지기도 하죠.

국내에는 아직 그 예를 찾아보기 어려우나 해외에서는 이미 디지털 뉴스룸을 이용하는 기업이 늘고 있고, 대표적인 예는 GM Europe의 Social Media News Room을 볼 수 있습니다.

이런 것들이 왜 등장하게 됐을까요.

소위 뉴미디어로 일컬어지는 이러한 플랫폼들의 신뢰도은 이미 기존 매체보다 높아졌음을 우리는 이미 몸으로 느끼고 있죠. 아래 그래프는 저희 에델만에서 2007년도에 아태지역 몇 국가들의 매체신뢰도를 조사한 것인데요, 한국에서는 web-based media에 신뢰도가 41%로 신문에 대한 신뢰도와 맞먹는 조사결과를 볼 수 있습니다.

출처: Edelman Trust Barometer 2007

출처: Edelman Trust Barometer 2007

(PR 컨설팅사에 몸을 담은 사람으로서 이러한 이야기를 하기는 좀 뭣하지만) 기존 매체들의 보도자료에 대한 대중의 신뢰도는 현재, 위 그림의 수치보다 더 낮아지면 낮아졌지 높아지지는 않았을거라 봅니다.

쉽게 말하자면, 기업에서는 온라인을 이용한 기업 대 대중과의 소통채널이라 할 수 있는 기업블로그, 디지털뉴스룸 등을 마련해, 신뢰를 기반으로 대중들과 관계를 맺고 그들과 다이렉트로 소통하고 정보를 전달할 수 있는 지름길을 터놓아야합니다. 이런게 바로 PR 2.0 이라 생각합니다.

참고자료로, 쥬니캡님의 포스트를 소개합니다.

포춘지 500대 선정 기업 중 49개(9.8%)의 기업들이 블로그 운영합니다.

물론 이러한 지름길을 만들기만 한다고 모든게 해결되는 건 아니죠. 신뢰도를 줄 수 있는 솔직함과 투명함, 그리고 대화를 위한 적극성이 수반되어야 할 것입니다.

'Digital Insights' 카테고리의 다른 글

디지털 뉴스룸(Digital News Room) 요약  (0) 2008.09.22
Social Media News Release  (0) 2008.09.17
기업블로그와 디지털뉴스룸  (2) 2008.09.14
Five Objectives In The Groundswell  (0) 2008.09.07
Twitter in Plain English  (0) 2008.09.02
Podcasting in Plain English  (0) 2008.09.02
댓글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www.useblog.co.kr BlogIcon 스윙피플 정답입니다..그러한 기업블로그가 많이 양산되길 바랍니다..
    차속에서 블로깅을 하시고....부럽습니다..주말잘쉬세요..
    2008.09.19 20:27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jacelee.com BlogIcon 이정환 차속에서 심심할까봐 노트북 갖고 갔었거든요.
    멋진 한 주 보내시기 바랍니다. ^^
    2008.09.22 22:58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