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ary

13년만에 친구에게 연락을 받았다.

오늘 오후 반가운 이메일을 받았다.


군대에서 발이 부러져 입원했을 때 알게된 친구인데, 제대 후에도 주욱 연락을 취했었고, 이 친구가 영화를 전공하는 덕에 나는 작품에 출연할 기회를 얻기도 했었다. 이 친구는 당시 또래들보다 정신적으로 아주 성숙하고 수준높은 사고 세계를 가지고 있었고 이 친구와 대화를 할 때마다 내가 배울 점이 많은 친구라 생각하곤 했었다.


친구가 연출하고 내가 출연했던 작품 중..친구가 연출하고 내가 출연했던 작품 중..


아마 지난 2006년 즈음, 사회 초년생 시절 쯤이었으려나. 각자가 처한 상황과 아픔이 있다보니 연락을 자주할 수 없었는데, 그렇게 세월이 지났다. 올해가 2019년이니까, 근 13년만에 닿은 연락이다. 


작년부터 내 생각이 많이 났었다고 했다. 나도 이 친구가 생각날 때마다 구글 검색이며 페이스북이며 여러 방도로 찾아보려 노력 했었는데 찾질 못했었다. 이 친구가 겪은 엄청난 사건과 아픔들을 생각하면, 행여나 혹시 이 친구가 이후 잘못된 선택을 한 건 아니었을지, 그래서 이토록 찾기가 힘든건지 그런 말도 안되는 생각을 하기도 했었는데.. 그랬던 내가 부끄러웠다. 어떻게 내 링크드인과 블로그를 발견하고는 이메일 주소를 찾고 연락을 할 수 있었다고 했다. 

고맙다.


지금은 시드니에서 살고 있다고 했다. 근 6년 가까이 한국에 오지 않았는데, 조만간 한국에 휴가차 나온다고 한다. 지나온 이야기들 나눌 시간이 왔으면 좋겠다. 



'Diary' 카테고리의 다른 글

13년만에 친구에게 연락을 받았다.  (0) 2019.01.28
데이케어센터, 그리고 이모와 함께한 시간들  (0) 2018.04.26
동생의 결혼식  (0) 2017.02.13
관계지향적 리더십  (2) 2014.06.11
일를 하며 보람을 느낀다는 것  (0) 2012.10.08
선택의 기로  (4) 2012.06.14